​웨더앰 입니다.

소프트웨어 신디사이저 사운드 디자이너입니다.

우리나라에서 소프트웨어 신디사이저 프리셋만 전문적으로 만드는 몇 안되는 사람 중 한 명이라는,

​그런 자부심(혹은 가오) 정도만 가지고 있습니다.

​제 홈페이지에서 절 멋지게 소개하고 싶긴 한데 별달리 할 말은 없는 것 같습니다.

저는 저만의 소리를 만들고 싶었습니다.

첫 프리셋을 만들었을 때, 이걸 써줄 사람이 없었습니다.

그래서 제가 쓰려고 앰비언트를 하다보니 겸사겸사 가끔 음악도 하게 되었습니다.

​지금은, 제가 쓰려고 프리셋을 만들기 때문에 앰비언트 프리셋만 만들고 있습니다.

저의 앰비언트 프리셋들의 절반 가량은 '도'를 눌렀을 때 '도'가 안 나오는, 튠이 안 맞추어진 사운드들 입니다.

지금은 단종된, Spectrasonics 의 소프트웨어 악기였던 Atmosphere 의 영향을 강하게 받았기 때문입니다.

​제 사운드 뱅크들은 대충 아래에 영어로 쓰여진 웹스토어에서, 혹은 이 홈페이지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아주 가끔 신디사이징 레슨 문의가 오는데, 그건 안 받고 있습니다.

WeatherM, a Sound designer.

I'm WeatherM, a Specialist of ambient atmospheres.

I'm one of the few ambient artist, and sound designer based on software synthesizer from South Korea.

Especially ambient sounds, that is ultimate goal.

I'm a just common person who is far from a starving artist, artist's hard luck or painful life.
But my goal why i do music is making its own sound that

bring creators inspiration when they just press the one key.


As a musician, I launched some compilation album, EP, albums even though i'm not much to boast of that.

Actually the aim, purpose of doing music is just using my own sound. And i did that. 
So recently I'm not doing many music works.

 

But for sure, my passion, my happiness is making a new sound to the world.

It won't be change for long time... I think that lasts forever my life.


I had launching some soundbanks for major synthesizers like Serum, Harmor, Massive, Zebra2... and so on. 
And I worked with
Vengeance Sound, Particular Sound, UVI, MeldaProduction etc.


You can listen my music on Beatport, Google Music etc. 
Also you can find my Soundbank on
Eclipse Sound, ADSR Sounds, Synthmob etc.

Thanks for reading, may good atmospheres surround you.